본문 바로가기

My life/건강

내 몸에 독소가 차고 있을 때 나타나는 신체 신호



내 몸에 독소가 차고 있을 때 나타나는 신체 신호

음식은 몸속에서 분해되고 흡수되기 때문에 신선한 야채와 과일을 즐겨 먹어야 한다고 말하는 이유인데요. 기름진 음식이나 패스트푸드 등은 우리 몸에 들어와 그대로 배출되지 않고 곳곳에 쌓이고 축적되어 다음과 같이 신체에 신호를 나타냅니다.

 

 


1.여드름이 두들러진다.

장기간 지속되는 여드름은 단순히 피부 문제에 국한되는 것이 아닌 오장 육부의

기능 저하로 연결되며 스트레스를 받거나 생활습관이 무너지면 독소와

노폐물은 점점 더 쌓이게 됩니다.


 


2. 구취가 난다.


입 냄새는 구강의 청결상태 외에 위장에 독소가 쌓였을 때도 악취가 역류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위의 외벽에 독소가 쌓여 단단해지면 소화능력이

 저하돼 음식물이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3. 속이 더부룩하고 변비가 생긴다.



독소를 배출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대장에 노폐물이 쌓이면 '변비'를 유발합니다.

 제때 변을 배출하지 못하면 대량의 독소가 몸속에 축적되고,

인체에 흡수되면 몸에 악영향을 초래하게 됩니다.



4. 체중이 증가한다.



먹는 양에 비해 비만인 경우도 '독소'가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독소는 음식물을 완전히 소화하는데 어려움을 줘 체내에 그대로 쌓이게

 만들기 때문에 속이 더부룩하고 복통을 일으키며 그대로 살이 찌게 만듭니다.



5. 만성피로에 시달린다.



아무 이유 없이 몸이 피로하거나 잠이 쏟아지는 등 '만성피로'에

시달린다면 당신의 신체에 독소가 쌓이고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간 기능이 떨어져 독소를 제거하지 못하면 쉽게 피로해지고

 집중력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6. 원인 모를 두통이 동반한다.



혈액 속에 쌓인 독소는 신경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쳐 끊임없는

 두통을 동반하게 합니다.


※ 담독소 : 폭식, 과식, 잘못된 식습관 등으로 발생하며 혈관을 타고 몸 곳곳으로 퍼져 여러 전신 질환을 유발함

'My life > 건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에 독소가 차고 있을 때 나타나는 신체 신호  (0) 2019.06.11
아토피에 좋은 음식  (0) 2019.05.30
콜레스테롤 낮춰주는 음식  (0) 2019.02.25
당뇨병 (Diabetes)  (0) 2019.02.20